본문 바로가기

동물농장/하이디 동생 바둑이

스튜이를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우리 가족에게 스튜이란.....


He is a pain in the ass.. ㅋㅋㅋ


무슨 말이나구요? 







이 녀석... 


졸음이 찾아오면 무조건 다리사이에 자리를 잡아요. 


그리고 이렇게 쿨쿨 꿈나라여행을 갑니다. ㅋ


처음부터 안 돼!라고 했으면 이런 일은 없었을텐데...


가정교육을 못한 우리 탓이 크죠. 압니다. 암요...







더 웃픈 건 무릎상태가 메롱인 재순이 조차도 


잠자는 스튜이에게는 한마디도 못 한다는 거. 


결국 어느 정도의 시간이 지나 정말 다리가 저리기 시작하면 


'저리가.'란 말 대신 간식줄까?하고 꼬셔서 같이 일어나요. 


우리집은 강아지'님' 눈치 보는 이상한 집안임. ㅋ







쓰고 보니 강아지에게 쩔쩔매는 것처럼 보이는데


보통 때는 훈육 잘하는 편이에요. 


정말 이상하게 잘 때만은 못 건드리겠어요. -_ㅠ


'저리가서 자.'라고 하기엔 너무 귀염상임. ㅋㅋㅋ







뽀나스로 올리는 더러운 사진 하나. ㅋㅋㅋㅋ


요즘 가끔씩 닭가슴살 데쳐서(닭가슴살 가장자리 부분으로) 


특식으로 주는데 맛있어서 나중에 먹으려는지 입도 안 닦고 


저러고 있네요. 입 닦개 스튜이.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