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농장/야옹이들의 이야기

우리 맥주가 달라졌어요

 

 

 

오늘도 역시 낙엽청소 이십분정도 한 거 같아요. 에고공..

 

가을이라고 열심히 떨어지는 낙엽들.... :(

 

지금도 허리가 살짝쿵 아프다능. ㅋㅋ

 

낙엽이 얼마나 많이 떨어지는지 사진 속에 보이는

 

초록색 큰 통에 다 차고 넘쳐 낙엽 숨 죽을 때까지 기다리고 청소했어요.

 

그 와중에 새 모이 탐내는 못생긴 애 등장. ㅋㅋㅋ

 

 

 

 

 

 

새 떼들의 습격으로 몇 일 동안 새모이통을

 

차고에 놔뒀는데 그걸 모르는 이 못생긴 애는  

 

 

 

 

 

 

이렇게 기둥을 탑니다. ㅋㅋㅋ 사과 따먹으러. ㅋㅋㅋ

 

어제 처음으로 위스키(Bad Kitty)의 다른 면을 보고

 

위스키만 보이면 눈에서 하트가 뿅뿅 나오고 있습니다. 


누가 절 좀 말려주세요.

 

 

 

 

 

 

오늘 점심때 쯤 위스키가 먼저 밥을 먹으러 우리집을 방문했어요.

 

허겁지겁 먹고 있는 위스키를 발견하고 안녕하고 나가보니

 

저쪽에서 맥주가 저보고 야옹하고 오더라구요. 뭥미?! 이 상황?!?!

 

싸우면 말릴 작정으로 숨 죽이고 지켜보니 맥주가 위스키보고 으르렁거리더라구요.

 

원래 반대의 상황이 펼쳐졌어야 했는데. 맥주의 으르렁에 쫄아 밑으로 피신한 위스키. O_o

 

 

 

 

 

 

이 상황이 신기한 사람 한 명(저요 저!)은

 

결국 다른 밥그릇을 가져와 위스키에게 바쳤습니다.

 

밥그릇이 좀 작은 듯... ㅎㅎㅎㅎ

 

 

 

 

 

 

 

그렇게 위스키에게 정신 팔린 동안 맥주

 

밥도 다 먹지 않고 휭~하고 가버렸습니다.

 

밥이나 다 먹고 가지.... :(

 

위스키가 입 댄 밥그릇이라 사료가 얼마 있지 않았거든요. 

 

 

 

 

 

 

그렇게 맥주가 가버리고 햇살이 비추는 밖으로 나온 위스키에게

 

사료 맛있어? *_ * 한마디 하니 저렇게 놀라 뒷걸음 치더라능.

 

아직 밥을 안 먹은 탓에 배가 고파 물어본 건데. ㅋㅋㅋ

 

 

 

 

 

 

바로 몇 분 전에 찍은 사진이에요.

 

바람이 불어도, 해가 떨어져도 열심히 나는 비행기.

 

사진 속 나무 보이시죠? 낙엽이 하나도 안 달려있어요.

 

겨울이 오나봐요. * _*ㅎ

 

 

 

 

 

 

맥주야 불러도 절대 안 내려오는.... 저한테 삐졌나봅니다.

 

우리 사이가 예전같지 않아요. -_ㅜ

 

맥주야 낼 우리 산책가자. 그리고 낼 아침 메뉴는 참치캔!  :)

 

 

 


  • anna 2012.10.28 12:14

    낙엽이 너무 좋네요. 가을을 느끼자구요. 저도 맥주가 보고 싶네요.

    • 따뜻한 부자 2012.10.29 02:59 신고

      낙엽 청소를 몇 번 하니까 미국집에서
      못 살겠다는 느낌이 팍팍 듭니다. ㅋㅋ
      보기엔 좋을 지 몰라도 신경쓸 게 한두가지가 아니더라구요.
      우리집앞에 쌓인 눈을 안 치워 누가 넘어지기라도 하면
      보상도 해야하구요..
      바람이 좀 분다 싶으면 어김없이 나무가 넘어가고..
      나무 치운 날만 4일. 금년에 이런 일이 두 번이나 생긴 바람에..
      바람잘날 없는 우리집이에요. ㅋㅋㅋ
      anna님 우리집 놀러오세요. 같이 낙엽쓸며 담소나 나눌까요? ㅎㅎㅎ

    • anna 2012.10.31 13:26

      ㅋㅋㅋ저도 눈 치울때 단지 삽으로두시간 치우니까 앞집 아저씨가 눈치우는 기께 가져와서 치워주셔서 어찌나 고맙던지. 제가 낑낑대는게 보였나봐요. 파떡이라도 대접하고 싶었지만 어찌나 고맙던지요. 그맘 알아요. 아유 초대해 주시면 저야 감사하죠. 제가요리 좋아하는거 좋아하는데 파떡외 다른것도 대접해 드릴수 있어요. 정성을 잊지 마세요. -^^*^^

    • 따뜻한 부자 2012.11.02 06:49 신고

      ㅋㅋㅋㅋㅋ 파떡. 간만에 빵 터졌어요.
      그럼요!!! 정성이 최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