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날이 좋아 시간만 나면 할리끌고 밖으로 나가는데요.


이리저리 다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꼭 보이는 햄버거 웨건.


근데 볼 때마다 사람들로 북적북적. 


결국 햄버거 사서 맛보았는데 이건 완전 올레를 외치는 맛!






결국 한달에 4번 이상 방문을 하고 있습니다. ㅋㅋ


햄버거 크기도 작고 들어가는 것도 몇 개 없어요.


재료를 보면 햄버거 패티랑 피클. 양파, 소금 그리고 후추가 전부. 


근데 패티가 바삭바삭하니 일반 햄버거랑은 아주 달라요. 







갈 때마다 최소 30분은 기다리는 듯..


한번은 운이 엄청 좋은 날이였는지 앞사람이 


햄버거 30개, 뒷사람이 20개 주문하는 경우도 봤어요.


참고로 패티를 튀기는 시간이 좀 있는데


앞사람이 6개 이상 주문한다고 하면


기다림의 미학을 깨우쳐야해요. ㅋㅋ







아래 사진보면 느끼시겠지만 여기 패티는 굽는 게 아님.


스텐주걱을 이용해 기름에 튀김. ㅋㅋㅋ


그리고 패티를 호떡누르듯 엄청 눌러댐. 

 

아마도 이게 바삭한 패티의 비법인 듯..... ㅋㅋㅋ







사진보니 또 입에서 젤리가 줄줄줄줄...


오하이오 데이턴으로 여행오시는 분들은 


꼭 공군박물관방문한 다음 이 햄버거 드셔보시길.. 


아주 꿀맛일 것임. ㅋㅋㅋ







이 햄버거 패티의 바삭함을 사진으로 표현하지 못해 


너무 아쉬울 따름......................... ㅡㅠ





Posted by 따뜻한 부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