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Kroger)갔는데 매끈한 무같이 생긴 가지와 


강낭콩느낌나는 가지가 있네요. 


가지 잘 먹지도 못하면서 사고싶은 이 마음....


이게 바로 마트중독 아줌마의 마음인건가.......? 







전 옷이나 가방, 화장품 쇼핑보다 마트쇼핑이 백배는 재밌던데


문제는 요리실력이 별로라는 거.... ㅋㅋㅋ


물론 다행일지도.... 요리할 때 많은 재료가 필요없거든요.


참고로 옷쇼핑은 살이 너무 쪄서 재미가 없고...


화장품바르면 얼굴이 엄청나게 답답해서 화장품이 별로 없음.


내가 사용하는 건 달랑 로션 두개, 썬크림 2개, 


비비크림 하나, 그리고 파우더팩트가 다임. 정말 별거 없음. ㅋㅋ


근데 마트상품은 다 사고 싶어서 문제임다.. ㅋㅋㅋ

Posted by 따뜻한 부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nna 2016.04.24 21: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가자 안좋아하는데 요즘 냉부보면 이연복세프가 함 가지튀김은 먹고 싶더라구요. 요즘 홈쇼핑에서 정말 먹고 보고 싶은데 있는데 이연복세프의 탕수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