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으로 꼬물락꼬물락/요상한 FOOD

미국에서 설을 추억하며... 땡그랑땡만들기




이웃님들, 모두 까치까치 설날 잘 보내셨는지요. 


전 뭐 미국에서 설음식 두가지로 끝냈습니다.


땡그랑땡이랑 삼겹살&소주로 말이죠.


보통 설이나 추석 안 챙기는데 올해는 기분 좀 내봤어요. 







사실 한국의 설 추석뿐만 아니라 미국추석, 크리스마스도 


간단한 음식 한두가지로 해결. 우리는 편하게 살기로 했거든요.


말이 심플라이프지 둘 다 게으름쟁이들이라서 그래요. ㅋㅋ 


암튼 아침부터 바삐 음식안해도 되고 우리 둘 뿐이라 


설거지도 안 나와서 명절증후군은 남의 이야기라는. 


혼자서 10인분 요리만드느라 고생하는 우리 잇님들 고생이 많으심. 


남편분들 이런 땐 수고했다는 말 한마디와 함께 아내분 안아주길. 







따부표 땡그랑땡 막장 레시피. 따란~ 주의사항 : 따라하지 마셈! 맛 보장 못함!


돼지고기 1파운드, 소고기 1/2파운드, 물기제거한 두부 1/3, 닭알 2개,


호박반개 찹찹, 그린어니언(파)찹찹, 베이비캐롯(미니당근) 찹찹, 마늘 7알 찹찹


소금을 소금소금, 후추를 후추후추, 밀가루 3숟가락, 그리고 옥수수전분 반숟가락을


넣고 마구마구 섞기. 그리고 후라이팬에 지글지글 부쳐요. 저는 소금의 깔끔한 맛을 좋아해 


간장, 참기름은 넣지 않았고, 고기 냄새잡아준다고 소주 아주 살짝 넣어주었어요. 


사실 거금주고 소주샀다는 거 자랑중임. ㅋㅋㅋ 여긴 소주값이 금값임. 


그리고 게을려서 밀가루 묻히고 계란물 입히는 거 안 했음요. 


그런 건 딴 집 이야기임. 우리집은 그런 거 모름요. ㅋ 막장 땡그랑땡레시피 여기서 끝!





  • 효은맘 2015.02.22 23:39

    잘지내셨어요? 긴 명절이 끝나고 오늘은 주일 밤입니다.
    겨유 5일 만에 컴을 켰네요 한국에서의 아줌마들은 고단한 명절이죠 ㅋㅋ
    저도 저 ~땡과 전을 부치느라 아주 허리가 ㅠㅠ
    외국에 오래살면 음식솜씨가 저절로 좋아진다고 미국 13년째 사는 친구가 그러더라구요
    한국이 음,,, 좋은건 알겠는데 가끔 빨리 떠나고 싶은 맘도 드는건 비정상인가요?
    (제가 한국서 두번째로 좋아하는 프로 비정상회담 ㅋㅋ 이라 농담을 이렇게 해 봅니다 ㅋㅋ)

    • 따뜻한 부자 2015.02.23 05:20 신고

      아무래도 외국에 살면 그렇게 되는 거 같아요.
      한국이였으면 중국요리, 치킨, 족발, 분식
      모두 배달시키거나 나가서 사먹음 끝이잖아요.
      여긴 없으니 자기가 먹고싶으면
      해야되요. 하나부터 열까지요.... ㅠㅠㅠ

      저는 2년차때 먹고 싶은 거 못 먹으니 심술나더라구요.
      결국 재순이가 그로서리가서 김사다가 김밥 만들어줬어요.
      그 때 김을 처음 구경해봤다는.... ㅋㅋㅋ
      지금은 미국생활 횟수로 3년차고 일년에 두번씩
      한국에 나갔다왔음에도 음식 그리운 건 어쩔 수가 없더라구요.
      워낙 먹는 걸 좋아하고 같이 사는 이가 한식을 잘 못 먹으니....
      순대가 겁나게 그리운 오늘입니다.
      효은맘님 다시 만나 엄청 반갑네요. 저 잊으신 줄 알았다능!!! ㅋ

  • 지나가는이 2017.05.28 17:00

    저랑 비슷한 나이대 같으신데 글을 재밌게 쓰시네요^^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