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bout 미국/미국 여행기

소주찾아 삼만리! Party source in Kentucky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렸는지 눈이 펑펑 내리는 오늘입니다. 


이웃님들은 오늘도 따땃하게 보내고 계시죠?


눈이 펑펑 오는 덕분에 재순이는 쉬는 날 아침부터 눈 치우느라 바빴고


저는 어제 도착한 와플팬 사용해본다고 아침부터 요리를 씬나게 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3년만에 처음으로 소주마신다고 


생삼겹살 열심히 구워서 먹었는데요. 무척 행복하더라구요. 


우리는 까치까치 설날 기분 요렇게 냈습니다. ㅋㅋ 




미국에 온 후 소주 구하겠다고 이 곳 저 곳 주류상점 안 가본 곳이 없는데요.


 근래 미국진로 홈페이지(http://www.jinrousa.com) 방문해서 구입처를 알아보니 


근처에 파는 곳은 전!혀! 없고 집에서 제일 가까운 곳이 한시간거리인 Party source. 


켄터기에 위치한 곳으로 신시내티에 갈 일이 있어 간 김에 


(신시내티)목적지에서 차로 10분거리인 Party source까지 다녀왔네요. 







간 날이 장날이라고 바람이 장난아니게 불었어요. 


날씨 덕분에 한산하게 쇼핑은 잘 했어요. 


사진도 요래요래 찍어보구요. ㅋㅋㅋ







Party source 상점이름답게 파티용품 엄청 많더라구요. 


저는 파티같은 거 모르는 얌전한(?) 여인네라 이런 건 필요가 없는데도 


은근 탐나더라구용. 요런 거 하나 정도 있으면 분위기 내는데 좋을 듯. :)


사실 저 가끔씩 술 몇 잔하는 거 좋아하는데 집에서 파티열면 


집 난장판되는 건 순식간이라 웬만하면 피해요. 


파티 다음 날 재순이는 나한테 잔소리 한바가지 들음요. 


암튼 내 잔소리가 무섭다고 아니 싫어서 파티안한 지 오래. ㅋㅋ







매장이 커서 소주찾으러 한참을 걷다가 결국 직원에게 소주 물어봄. ㅋㅋ


소주가 좀 유명한지 직원 바로 알아듣고 소주가 있는 곳을 알려주었어요. 







가보니 나의 쌀앙 소주발견. 


미국 온 지 3년만에 처음 본다고 함박웃음. LOL


가격을 보면 일반 참이슬(375)은 5.99달러. 


두배용량(750)은 10.99달러 그리고 패트병 진로는 17.99달러. 


상자로 사면 10% 디스카운스해준다고 해서 750ml 소주 12개랑 


패트병 소주 2개 사왔어요. 완전 거금썼음. 


이상 미국에서 살아 안 좋은 점을 포스팅해보았습니닷. 


거봐요. 한국이 최고죠? ㅋㅋㅋ





  • 효은맘 2015.02.22 23:48

    저희 아이는 떡을 좋아해요
    가래떡 절편...그냥 깔끔한 떡을요
    미국 가면 그거 못먹을까봐 떡 만드는 법을 배워야 겠다고 벌써
    걱정이랍니다, ㅎㅎ
    전 음식하는거 안좋아하는데 정말 숙제처럼 성실하게 하려는 주부라
    재료구하기 힘든 미국에서 밥해먹고 살일도 슬쩍 걱정입니다
    자주와서 부자님의 얘기를 잘 듣고 배워야 겠습니다 ^^

    • 따뜻한 부자 2015.02.23 05:46 신고

      정말이지 포실포실한 떡은 3년동안 본 적도 없구요.
      찹쌀가루사서 찰떡만든 게 다에요.
      저 방앗간에서 뽑은 가래떡 썰어 만든
      야들야들한 떡국 쵝오로 좋아하는데
      먹어본 게 언젠지....

      참, 한번은 엄마가 가래떡 보내줬는데요.
      냉장보관했다가 버렸어요.
      냉동보관하면 오래 먹었을 텐데
      야들야들한 식감찾다가 버린거지요.

      미국 푸드채널보면 식재료가 다 거기서 거긴데
      한식의 수는 끝이 없는거 같아요.
      한국처럼 많은 식재료 이용해서 음식만들면
      쉽게 질리지 않을텐데.. ㅋㅋ

      요즘에 마트에서 장보면 한국에서 쓰는 식재료 많아서 반가워요.
      배추, 김, 한국라면, 한국고추장, 쌈장, 갈비양념 등등..
      덕분에 한시간거리에 있는 한인마트까지 안가도 되구용.
      미국인들 아시안음식에 관심이 높아지니 제가 이익을 받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