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농장/야옹이들의 이야기

맥주의 비밀

 

 

 

오늘 늦은 오후 날씨가 약간 풀린 것 같아 맥주와 산책을 가려고 했으나

 

왠일인지 오늘 차도 많이 댕기고 동네 꼬맹이들이 온 동네를 휘젓고 다니는 바람에

 

맥주와 산책을 못했어요. 저 당시에는 몰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평일이고 퇴근시간여서 그랬던 것 같아요.

 

집에만 있으니 평일이 언제고 주말이 언제인지 모르겠어요. 내가 몽살아. >_< 

 

 

 

   

 

 

 

사진 속 장소는 우리집 문 앞이에요. 


문 안으로 들어가고 싶은지 문틈을 노리는 치밀함. ㅋ

 

나는 산책을 가야겠고 맥주는 가기 싫은 눈치. ㅋㅋㅋ

 

나름 걷기 편하게 운동복(츄리닝과 펑퍼짐한 긴팔이었어요. 


한국에서 입고 나가라면 절대 못입을 옷.ㅋ)을

 

입은 저, 맥주야 가자를 외치자마자.........

 

 

 

 

 

 

이렇게 발라. 따땃한 햇빛을 받아 졸렸나 봐요. :>

 

그리고 주위를 둘러보니 꼬맹이들이 하도 뛰어댕겨 고양이와 산책을 못 가겠더라구요.

 

결국 문 앞에 같이 앉아있었어요. ㅋㅋㅋ 엉덩이가 무거운 두 여인네.ㅋ 

 

 

 

 

 

 

둘 중 그나마 부지런한(?) 저는 일어나

 

몇 발자국 같이 걷고픈 마음에 맥주야 하고 부르니

 

우리의 맥주냥이 저에게로 옵니다.

 

한줄기의 빛이 보여 입이 귀에 걸렸던 저는

 

인증샷을 찍기 위해 카메라 셔터를 마구마구 눌렀습니다. -_ -v

 

 

 

   

 

 

 

열정적으로 사진찍는 저의 그림자 보이시나요? ㅋㅋㅋ

 

그림자마저 예쁘지요? (--)(__) 미안합니다.

 

저에게로 걸어오는 중 맥주 뭔가(?)를 뚫어지게 쳐다봅니다.

 

궁금해서 맥주의 시선을 따라가보니 맥주의 천적 Bad Kitty가 자리를 떡 잡고 있네요.

 

둘이 싸울까 조마조마한 사람 한 명과 서로를 향해 레이져 쏘는 고양이 두 마리.

 

 

 

 

 

 

맥주야 가자하고 말하니 지 혼자 길 건너로 쌩 가버립니다.

 

아마 한국어로 말해서 못 알아들었나 봅니다.

 

아무래도 미국 고양이니 제가 이해를 해야겠죠? ㅋㅋㅋ

 

 

 

 

 

 

바로 앞집으로 가더니 앉기 바쁜 맥주.

 

몇 분 앉아 있길래 맥주에게 다가가니 앞집 문을 두들깁니다.

 

그 때 문뜩 집있는 고양인가 생각을 했어요.

 

미국에서 고양이 키우는 걸 보니 


Out door고양이라고 집 밖에서도 키우더라구요.

 

 

 

   

 

 

 

사진 속 그릇 보이세요? 앞집에서도 맥주에게 사료를 주고 있었어요.

 

앞집 고양이인지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그동안 길고양이임에도

 

굶지 않고 살 수 있었던 이유가 누군가의 손길이였나봅니다.

 

 

 

 

 

 

완전 감동의 물결이였어요.

 

그렇게 맥주가 식사를 하는 동안 저는 집에 와 코바늘을 잡았지요. ㅋ

 

할로윈 소품을 만든 다음에 고양이 아미구루미 도전을 해볼까해요.

 

 

 

 

 

 

몇 시간 후 저녁 시간이 되서 우리집을 방문한 맥주.

 

맛있는 저녁식사를 하고 옆집으로 총총 가더니 저렇게 혼자놀기를 합니다.

 

옆에서 야옹야옹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저 동그란 것(화로)이 저보다 좋은가 봅니다. -_ -+

 

 

 

 

 

 

 불러도 대답없는 맥주.

 

개냥이라는 타이틀이 무색한 장면이에요. ㅋㅋㅋ

 

 

 

 

 

 

화살표 없으면 숨은그림찾기해도 될 듯한 사진이죠?

 

우리집보다 넓디 넓은 옆집이 더 좋은 것이냐옹?

 

역시 돈이 있고 봐야 동물의 사랑도 얻을 수 있나봐요. ㅋㅋㅋ

 

 

 

 

 

 

요즘 우리 곁에 자주 얼굴을 비추는 일명 Bad Kitty.

 

가만히 있는 맥주에게 달려들어 Bad Kitty라고 불렀는데

 

요즘 먹을 거 주고 같이 야옹야옹하니 그나마 가까워졌어요.

 

Bad Kitty에게 쓰담쓰담할 날이 올지 모르겠지만

 

이제부터라도 노력을 해야봐겠어요. :>

 

이웃님들 오늘 하루도 힘찬 하루되길 바랍니다.

 


 


'동물농장 > 야옹이들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과 친구하는 냥이 맥주  (2) 2012.10.21
Bad Kitty 그는 누구인가  (5) 2012.10.10
맥주의 비밀  (4) 2012.10.10
도브와 깜장새  (2) 2012.10.10
초저녁에 숙면하는 냥이  (2) 2012.10.10
낙엽청소하는 냥이 맥주  (2) 2012.10.05
  • anna 2012.10.10 18:01

    얼마전 식겁한 일이 있어서.. 애기때 부터 밥주던 아이가 자기가 태어나고 겨울을 보낸 곳에서 싸늘하게 누워 있었는데 보니까 누가 약탔네요. 너무 놀라서 산 정상에 올라가 양지 바른곳에 색동한지에 하늘나라 가기전에 배부르게 먹으라고 밥 듬북 주는데 한 없이 눈물이 났네요. 미안해.. 천사가 되어 다시는 한국에 태어나지 마라.. 잘가 ...눈물이 멈추질 않아서..
    그로 며칠 후 다른 곳에 밥 급식소에서 밥 과 물 준비하는데 뒤통수가 하도 따가워 보니 어떤 남자가 팔짱 끼고 짝다리 하고 뚜러지게 보면서..
    "뭐 하세요?"
    "네. 아니 여기 누가 버린 고양이가 있어서 밥 좀 줄려구요..왜요.(저의 18번 대답과 사실인 대답.)
    "여기 고양이 엄청 많은데 자기가 다 kill하고 싶고, 구청에 전화해서 다 잡아가라고 할려고 한는데 밥 주지 마세요..(무대포로 지말만 하고..고양이 싫어 하는 사람도 있지만 한국에서 밥주지 말란 사람치고 관대한 사람 못봤으니 일일이 다 설명해도 이해도 못하고...)
    "네. 그럼 치울께요. 헤코지 할까봐 바로 다 치워 버리고 다른 장소를 물색하는데(이상하게 애들이 안보이는게 정말 저 인간이 그런건지..아무리 찾아도 애들이 안보이고...마음이 허..한게..)
    욕 바가지로 먹고 마음 아프고 요즘은 cctv와 블랙 박스 눈들 때문에 오해받을까 조심하는데..
    에휴...밥 한끼 주기가 힘드니..이 나라가 선진국으로 가는게 맞는지..(동물이 행복해야 사람이 행복하다고 하는데..) 마음 아픈 현실이네요.

    • 따뜻한 부자 2012.10.11 02:13 신고

      아니 고양이가 그 분에게 해코지를 하는 것도 아닌데
      왜 그러는 걸까요? 이야기를 읽다보니 화가 납니다.
      아마 그 분 멘탈에 약간 이상이... ㅎ
      고양이 안 좋아하는 저의 부모님도
      고양이밥 없으면 알아서 주시곤 했거든요.
      그런 환경에서 자란 저는
      그 분 이해하기가 참 힘드네요.

      anna님 좋은 일 하셨어요.
      보통 정성이 아니고선 쉽게 할 수 없는 일인데.. :)
      그리고 문제의 그 분에게 한마디하자면
      고양이 신경쓸 시간에 집청소나하시라고 하고 싶네용.

      그리고 욕 먹은 거 신경쓰지마세요.
      제가 속으로 입에 담지 못할 험한 욕을
      그 분에게 한 바가지 할테니까요. -_ -^
      아마 오늘 그 분의 귀가 무진장 간지러울거에요!

  • anna 2012.10.11 14:22

    공원 앞 횟집 주차장 컨테이너 밑인데 밥 줄때마다 애들이 좀 깨끗한 환경에서 있으면 해서 풀 뽑고 그릇 갈때 마다 갈아 치우고 좀 쉬라고 스폰지에 박스도 다 깔아 놓은 비가 오나 눈이오나 피할수 있는 사람도 많이 없는 완벽한 장소 였는데..일년 넘게 주던 곳이라 애들이 조금이라도 편했으면 하는 곳인데..아쉬워요..
    그 인간 말은 "사유지에서 뭐하냐는 거죠..냥이 들이 벽타고 다니고 미치겠데요.."
    사유지는 맞아요. 관리안하는 사유지..그래서 일부러 갈때 마다 풀 뽑고 주변도 치우고 했는데...하는거 보니까 벼루고 있었던거 같아요..
    혹시나 하고 저도 지켜보고 있어요.. 약타거나 개장수 업자들 불러서 덧 설치 할까봐..그럼 바로 신고 해버리게..싫어한다고 해서 좋아 해달라는 것도 아닌데 상식을 벗어나는 짓을 하는 인간들이 요즘 많네요..세상이 왜 이리 돌아가는지...
    횟집 지날때 마다 욕 한 트럭씩 해요..

    • 따뜻한 부자 2012.10.12 01:23 신고

      요 근래 동물보호소에 동물이 가득차서 동물들끼리 싸운다는 기사를 접한 적이 있는데 anna님 이야기를 들으니 기사가 생각이 납니다. 큰일이에요. -_ㅜ 미국에선 동물이 가족이란 인식이 한국보다 강하기 때문에 어디가 아프다거나 성격이 괴팍해서 버리는 일이 극히 드물어요. 제 친구의 경우 고양이를 한 마리 입양했는데 워낙 개구장이라 밤새 잠을 못자게 하더래요. 가뜩이나 불면증이 심한 친군데.. 그래서 다른 가정에 입양될 수 있게 동물보호소에 고양이를 데려다 줬어요. 돈과 함께요. 동물을 좋아하고 예뻐하는 마음도 중요하지만 그 못지 않게 책임감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번식력이 강한 고양이라 개체 수가 점점 늘어날텐데 길냥이들이 앉아있을 곳을 점점 잃어가고 있네요. -_ㅜ 안타까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