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으로 꼬물락꼬물락/요상한 FOOD

설탕마니아 백주부의 닭볶음탕




안녕하세요. 햇살가득한 봄이에요. 이런 날은 자전거를 


팍팍 밟아줘야하는데 그렇게 하기엔 몸이 너무 무거워요. ㅋ


이번 겨울은 굉장히 춥고 눈이 많이 와서 그런지


요즘 날씨가 엄청 반가운 거 있죠? 아이~ 좋아~~ (텔레토비 빙의됨)


이제 슬슬 고추랑 들꽃(알아서 올라오는ㅋ) 심을 준비를 해야겠어요.  


햇볕에 바싹 타 깜시될 날이 머지않았음요. ㅠㅠㅠㅠㅠ







언제나 그렇듯 요즘도 먹방에 미쳐 요리쇼를 즐겨보는데


그 중 저의 마음을 확 사로잡은 멋진 쉐프가 있노나니..


그 이름은 바로 백주부(백종원대표). 


참고로 소유진언니의 남편이자 새마을식당의 창시자. 


물론 다들 아시겠지만.... ㅋㅋ 나는야 오지랖 큰 뇨자. ㅋ







동엽신과 성시경의 오늘 뭐 먹지? 유투브로 찾아보다 알게 된


마이 리틀 TV(텔레비전). 그 중 백주부표 닭볶음탕 한번 따라해봤는데


국물맛이 좋네요. 닭 부위 골고루 했으면 더욱 맛있었을텐데


손질 편한 닭가슴살과 칼칼한 고춧가루 대신 고추장만 넣었더니


맛은 조금 아쉬웠어요. 하지만 제가 지금까지 만든 닭볶음탕 중 쵝오! 


백해무익하다는 설탕이 많이 들어가야 비로소 맛이 나는 걸


몸소 경험중입니다. 설탕 조금 덜 먹겠다고 레시피에 적혀있는 설탕양


과감히 줄이고 만들었던 제가 바보였네요. ㅋㅋㅋ







보면서 많은 요리팁도 알게 되었는데


그 중 가장 충격적이였던 건 볶음밥에 양파를 넣으면 하수.   


위에서도 언급했듯 음식만들때는 설탕을 과감히 팍팍! 


조금 과장하자면 음식의 맛은 설탕의 양과 비례함요! ㅋㅋ 


그리고 닭볶음탕할 때 물은 닭이 잠길때까지만!


(항상 국물바다를 만드는 저에게 가장 와닿는 팁이였어요.) 


요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 3년이 다 되가는데도 


자신있는 요리는 삼겹살뿐..... 내가 밉다.. 정말.... 밉다.




  • 효은맘 2015.03.16 13:21

    주말 지나고 월욜에 들어오면 오랫만인 느낌이 듭니다 반가운 새글!! ㅋㅋ 아 반가워라~
    저도 이 요리 좋아해요 남편이 닭을 못먹어 정말 가끔 하는 요리... 오늘은 남편 늦으니 해 봐야 겠습니다 설탕이 중요하군요 입력 ㅎㅎ!!

    • 따뜻한 부자 2015.03.17 00:48 신고

      설탕양보다 더 중요한게 냄비에 닭이랑 물 넣고
      바로 설탕이 들어가야한대요.
      요리하려면 재료도 준비에.. 넣는 순서에..
      정말 바빠요 바빠.... ㅋㅋㅋ

      남편분이 닭을 못 드세요? 에구궁...
      재순이는 닭은 잘 먹는데
      한식(국, 찌개, 나물반찬)을 안 먹어요.
      먹어볼 생각조차 않구요...

      한국에서 데려온 강아지랑 저랑만 풀떼기(나물)
      먹으며 잘 살고 있습니다. 요즘. ㅋㅋㅋ